모국어란 피부와 같다


"모국어란 피부와 같아서
누군가한테 폄하되거나
심지어 사용을 금지 당했을 때
피부에 상처를 입는 것과 같은 아픔을 느끼게 된다."

노벨문학상을 받은 바 있는 어느 작가의 말입니다.
그녀는 비록 자신의 나라를 떠났어도
상처투성이의 모국어를 복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처럼 피부처럼 가깝고, 생명과도 같은 우리의 말이
변질되고 왜곡되어서 상심을 느끼곤 합니다.
00 프로젝트니, 플랜이니,
해석도 안 되는 언어의 조합에
무슨 뜻일까, 골똘히 생각을 했던 경험도 더러 있습니다.

자유로운 시대,
어느 말을 써도 뭐라 할 수는 없지만
굳이 어색한 조합의 외국어를 쓰느니
우리 말, 우리 글이 훨씬 자연스럽고 아름답지 않을까요.


- 최선옥 시인
****************************************************************************************************

아름다운 생각은 쉬어도

아름다운 마음은 간직할 수 있어도

아름다운 표현은  수덕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