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01235.jpg

 

기다림에 목이 길어지는 시간

우리 모두의 가슴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달고

간절히 두 손 모으는 시간은

애절한 시간입니다.

 

 

우주를 울리는 사건 앞에서

우리 모두는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보라는

목소리를 듣게 됩니다.

 

 

주님께서 부활하신 날에

이 큰 사건 앞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또 하나의 노래를 부릅니다

 

 

CAM01246.jpg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깊은 바다 속으로 잠긴 그들의 고운 꿈이

내 삶에서 새롭게 피어나고

너의 마음에서 새롭게 피어나고

우리 나라의 깊은 한에서 새롭게 피어나고

우주 안에서 새롭게 피어나

흐르는 시간 속에서

흐려지고 잊혀지는 또 하나의 이야기가 되지 말아야 합니다.

 

 

서울 살레시오성미유치원 어린이들도

매일 작은 기도 자리에서 기도드리면서

가장 먼저 어린이들의  마음안에 스며든 상처를 치유하고

하늘로 떠난 님들을 위하여 기도드리면서

아직도 희망을 접지 않고 기다리는 마음으로

노란 리본을 붙이고 희망하면서

작은 고사리 손으로 기도드립니다.

 

 

CAM01259.jpg

 

 

이런 작은 어린이들의 마음으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웃을 수 있습니다.

 

 

CAM01257.jpg

 

 

다시는 이런 푸르른 꿈들이

어른들의 잘못으로 접히지 않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그래서 우리 모두를 각자의 자리에서

회개하고 하느님을 향한 희망의 걸을 또 시작합니다.

 

 

CAM01256.jpg

7살 어린이가 자유선택활동 시간에

놀잇감으로 노란리본을 만들어 기도하는 자리에 놓았습니다.

 

 

                                                    이미영 젬마 수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