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임원지(任元智) Cecilia 수녀인데

제가 눈먼님이라는 말을 좋아하지요.

주님이 눈먼님이시고

저 역시 눈먼 님이고 싶습니다.

그 무한하신 분이 저희를 찾아 오시고 사랑하시는 일이 눈 먼 님답지 않으신지요.

그런 분을 섬기겠다고 나선 이 역시 자신을 모르거나 주님을 모르거나 눈 먼이 다운 일 아닌지요.


강화에 있는 순교자의 모후 전교수녀회에 온 지 한 달도 아직 못 되었는데요.

여기 기특한 수녀님들을 보니 .

우리 수도회 초창기에 마리아 마자렐로, 엔리켓다 솔보네, 페트로닐라, 에밀리아,,,

돈 보스코께 붙들려 수도회를 창설하던 당시의 모습을 보는 듯만 한 것입니다.

최기산 보니파시오 인천주교님 눈에 딱 들을 만한 착한 주님 옷감들인 것이지요.

이들이 한국교회 안에서 자라나, 수도회를 키워가고

우리 회처럼 백년 후에는 북한부터 시작하여 온 세계에 파견된 수도가족이 되어

이들 초창기의 이야기를 읽고 또 읽으면서

신선한 힘을 길어내며 순교자의 모후의 딸답게 기쁘게 살고 있을 것이지요.


우리 수도회 초창기에 성 안나회 같은 수녀님들의 도움을 받았었지요.

미약하나마 힘이 되어 줄 일이 있을 것 같아서

웃어른께 청하여 왔답니다.

교황님 책, "복음의 기쁨", 다 들 좋아하지요?

거기 보니,

"성령께서 이끄시는대로 자신을 내어 맡기는 것보다 더 큰 자유는 없습니다."(280항)

그렇습니다.

성령께서 무슨 일을 하실지 모르는 일이지요. 맡기고 따라갑니다.

오늘은 화분들을 내어 햇볕을 보게 했더니 사랑스런 자매들이 또 좋아 하네요.

비가 좀 왔으면 좋겠어요.

은인이 꽃잔디, 황금달맞이, 구절초, 그리고 완도에서 어성초도 보내왔답니다.


돈 보스코의 집에서 맺은 하느님과의 계약을 잊지 않습니다.